Image Alt

g플로우 |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노트북 스탠드

45g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노트북 스탠드

그레이프랩의 독특한 아이디어 제품인 g플로우는 단 한 장의 재활용 종이로 만들어졌습니다. 한 장의 종이이지만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을 적용해 5kg까지 무거운 노트북을 안정적으로 받쳐줍니다. 접착제나 코팅과 같은 화학적 가공을 전혀 거치지 않아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g플로우는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제품입니다.

한 장의 종이가 만들 수
있는 힘

g플로우는 45g의 무게로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노트북 스탠드입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 스튜디오인 그레이프랩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기술이 조합되어 단 한 장의 재생지로 만들어졌지만 무거운 노트북을 튼튼하게 지탱해 줍니다.

어디든 나만의 작업 공간을
만들어 주는

45g의 g플로우는 한 장의 종이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 종이 한 장의 무게만큼 가볍고 다른 종이들처럼 접을 수 있습니다. 3cm로 얇게 접은 g플로우는 전용 케이스에 자연스럽게 들어가며 다시 한번 독특한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g플로우 하나만 있으면 어느 곳에서도 나만의 작업 공간을 만들 수 있습니다.

타이핑을 위한 완벽한 각도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은 노트북 작업에 필요한 가장 완벽한 각도를 만들었습니다. 폴딩 구조에서 만들어진 공간 덕분에 노트북 사용 시 발생하는 열을 자연스럽게 배출시킬 수 있어 더 안정적인 작업 환경을 제공합니다.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한 오리가미 구조의 매력

접착제나 화학적 가공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단 한 장의 재생지가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만든 것은 오르가미 구조를 활용한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 덕분입니다. 이 매력적인 폴딩 기술은 5kg의 무거운 노트북을 견딜 수 있게 하고, 자연스러운 통풍이 가능하게 만들어 노트북 과열도 예방할 수 있게 해줍니다.

'재활용 된' 그리고
다시 '재활용이 가능한'

그레이프랩은 제품의 모든 과정을 생각합니다. 제품을 만들고 그 제품이 수명을 다해 버려지는 모든 순간이 친환경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100% 재생지라고 했는데 이렇게 예쁘고 품질도 좋을지는 몰랐어요. 실용적인데 지속가능한 제품이라고 하니 정말 의미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해요. 항상 들고 다닐 거예요.”

그래픽 디자이너
대한민국 서울

“제가 일 하는 곳은 자율 좌석이라 매일 작업 공간이 바뀌는 방식이에요. g플로우 제품은 어느 장소에서도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아요. 노트북 사용에 가장 편한 각도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제 책상이 아닌 곳에서도 항상 집중해서 일 할 수 있게 되었어요”

마케팅 디렉터
미국 캘리포니아

아트 에디션

함께 수익을 나눌 수 있는 포도송이의 구조

그레이프랩은 장애인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아트 에디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장애인들과 같이 소외된 계층의 사람들과 함께 일 하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더욱 적극적으로 경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그들만의 창의적인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조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피라미드의 미로 – 김현우 작가, 노을 – 배경욱 작가

김현우

김현우 작가는 삶에서 보고 느끼는 모든 것을 ‘픽셀’로 조형화 하는 작업을 합니다. 하루 8시간 이상 드로잉에 몰두하며 파편 같은 픽셀의 회화적 확장을 통해 작가만의 드로잉 세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김현우 작가의 픽셀들은 캔버스를 넘어 노트, 낭독, 미디어, 제품 등 다양한 모습으로 재연됩니다.

배경욱

배경욱 작가는 대담한 붓 놀림과 색채의 조합으로 열정과 희망을 표현합니다. 그의 자연주의적 또는 추상적인 작품 속에서 사용된 색채와 자유로운 붓의 움직임은 일상의 주제를 표현하며 삶의 아픔까지 껴안고 있습니다.

그레이프랩의 지속가능한 디자인 제품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45g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노트북 스탠드

그레이프랩의 독특한 아이디어 제품인 g플로우는 단 한 장의 재활용 종이로 만들어졌습니다. 한 장의 종이이지만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을 적용해 5kg까지 무거운 노트북을 안정적으로 받쳐줍니다. 접착제나 코팅과 같은 화학적 가공을 전혀 거치지 않아 100%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g플로우는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제품입니다.

한 장의 종이가 만들 수
있는 힘

g플로우는 45g의 무게로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노트북 스탠드입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 스튜디오인 그레이프랩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기술이 조합되어 단 한 장의 재생지로 만들어졌지만 무거운 노트북을 튼튼하게 지탱해 줍니다.

어디든 나만의 작업 공간을
만들어 주는

45g의 g플로우는 한 장의 종이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래서 종이 한 장의 무게만큼 가볍고 다른 종이들처럼 접을 수 있습니다. 3cm로 얇게 접은 g플로우는 전용 케이스에 자연스럽게 들어가며 다시 한번 독특한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g플로우 하나만 있으면 어느 곳에서도 나만의 작업 공간을 만들 수 있습니다.

타이핑을 위한 완벽한 각도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은 노트북 작업에 필요한 가장 완벽한 각도를 만들었습니다. 폴딩 구조에서 만들어진 공간 덕분에 노트북 사용 시 발생하는 열을 자연스럽게 배출시킬 수 있어 더 안정적인 작업 환경을 제공합니다.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한 오리가미 구조의 매력

접착제나 화학적 가공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단 한 장의 재생지가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만든 것은 오르가미 구조를 활용한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 덕분입니다. 이 매력적인 폴딩 기술은 5kg의 무거운 노트북을 견딜 수 있게 하고, 자연스러운 통풍이 가능하게 만들어 노트북 과열도 예방할 수 있게 해줍니다.

'재활용 된' 그리고
다시 '재활용이 가능한'

그레이프랩은 제품의 모든 과정을 생각합니다. 제품을 만들고 그 제품이 수명을 다해 버려지는 모든 순간이 친환경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100% 재생지라고 했는데 이렇게 예쁘고 품질도 좋을지는 몰랐어요. 실용적인데 지속가능한 제품이라고 하니 정말 의미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해요. 항상 들고 다닐 거예요.”

그래픽 디자이너 | 대한민국 서울

“제가 일 하는 곳은 자율 좌석이라 매일 작업 공간이 바뀌는 방식이에요. g플로우 제품은 어느 장소에서도 빠르게 설치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아요. 노트북 사용에 가장 편한 각도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제 책상이 아닌 곳에서도 항상 집중해서 일 할 수 있게 되었어요”

마케팅 디렉터 | 미국 캘리포니아

아트 에디션

함께 수익을 나눌 수 있는 포도송이의 구조

그레이프랩은 장애인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아트 에디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장애인들과 같이 소외된 계층의 사람들과 함께 일 하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더욱 적극적으로 경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그들만의 창의적인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조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피라미드의 미로 – 김현우 작가
노을 – 배경욱 작가

김현우

김현우 작가는 삶에서 보고 느끼는 모든 것을 ‘픽셀’로 조형화 하는 작업을 합니다. 하루 8시간 이상 드로잉에 몰두하며 파편 같은 픽셀의 회화적 확장을 통해 작가만의 드로잉 세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김현우 작가의 픽셀들은 캔버스를 넘어 노트, 낭독, 미디어, 제품 등 다양한 모습으로 재연됩니다.

배경욱

배경욱 작가는 대담한 붓 놀림과 색채의 조합으로 열정과 희망을 표현합니다. 그의 자연주의적 또는 추상적인 작품 속에서 사용된 색채와 자유로운 붓의 움직임은 일상의 주제를 표현하며 삶의 아픔까지 껴안고 있습니다.

그레이프랩의 지속가능한 디자인

제품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Happy Bean logo

숲을 살리는 종이 한 장의 힘.
그레이프랩의 제품들을 최대 20% 할인된 특별한 가격으로 해피빈 펀딩에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