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Alt

g스탠드 | 정말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멀티 스탠드

정말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멀티 스탠드. 지속가능한 디자인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

그레이프랩의 철학을 고스란히 담은 첫번째 제품인 g스탠드는 가볍고, 쉽게 휴대할 수 있는 휴대용 멀티 스탠드입니다. 재생지를 활용해 만든 g스탠드는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을 적용해 한 장의 종이가 마치 건축물처럼 안정감 있게 책이나 노트북을 받쳐줍니다. 접착제, 코팅과 같은 화학적 가공을 거치지 않아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제품입니다.

한 장의 종이가 만들 수
있는 힘

g스탠드는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멀티 스탠드입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 스튜디오인 그레이프랩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기술이 조합되어 단 한 장의 재생지로 만들어졌지만 무거운 책까지 튼튼하게 지탱해 줍니다.

노마드 라이프를 도와주는
슬림 사이즈

g스탠드는 종이 한 장의 무게만큼 가볍고 다른 종이들처럼 접을 수 있습니다. 얇게 접은 g스탠드는 전용 케이스에 자연스럽게 들어가며 다시 한번 독특한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g스탠드 하나만 있으면 도서관, 커피숍, 비행기 등 어느 곳에서라도 편안한 자세로 독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는

g스탠드의 슬림 케이스는 핸드폰 거치대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책을 읽거나 컴퓨터 작업을 할 때도 핸드폰을 멀리 두지 마세요.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한 오리가미 구조의 매력

접착제나 화학적 가공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단 한 장의 재생지가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만든 것은 오르가미 구조를 활용한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 덕분입니다. 이 매력적인 폴딩 기술은 5kg의 무거운 노트북을 견딜 수 있게 하고, 자연스러운 통풍이 가능하게 만들어 노트북 과열도 예방할 수 있게 해줍니다.

'재활용 된' 그리고
다시 '재활용이 가능한'

그레이프랩은 제품의 모든 과정을 생각합니다. 제품을 만들고 그 제품이 수명을 다해 버려지는 모든 순간이 친환경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g스탠드는 정말 가벼워서 이미 무거운 제 가방에도 전혀 부담되지 않아요. 주로 카페에서 공부를 많이 하는데 오랜 시간 앉아서 책 읽을 때 정말 편리하게 쓰고 있어요”

대학생
미국 캘리포니아

“저는 주로 일 할 때 g스탠드를 사용해요. 계속 확인해야 하는 중요 문서들을 g스탠드 위에 올려 두고 작업한답니다. 특히 색감이 너무 예뻐서 일 하는 중간중간 보고 있으면 기분도 좋아져요”

콘텐츠 프로듀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트 에디션

함께 수익을 나눌 수 있는 포도송이의 구조

그레이프랩은 장애인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아트 에디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장애인들과 같이 소외된 계층의 사람들과 함께 일 하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더욱 적극적으로 경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그들만의 창의적인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조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비행기 – 신승호 작가, 피라미드의 미로 – 김현우 작가

신승호

그레이프랩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제작 매니저인 신승호 작가는 사물의 구조적인 형태에 관심이 많아 비행기, 자동차, 탱크를 즐겨 그립니다. 그가 그린 넓은 하늘을 날아가는 비행기들은 각각 목적지와 탑승객은 달라도 하늘을 날아다니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김현우

김현우 작가는 삶에서 보고 느끼는 모든 것을 ‘픽셀로 조형화 하는 작업을 합니다. 하루 8시간 이상 드로잉에 몰두하며 파편 같은 픽셀의 회화적 확장을 통해 작가만의 드로잉 세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김현우 작가의 픽셀들은 캔버스를 넘어 노트, 낭독, 미디어, 제품 등 다양한 모습으로 재연됩니다.

그레이프랩의 지속가능한 디자인 제품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정말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멀티
스탠드. 지속가능한 디자인

시리즈의 첫번째 작품.

그레이프랩의 철학을 고스란히 담은 첫번째 제품인 g스탠드는 가볍고, 쉽게 휴대할 수 있는 휴대용 멀티 스탠드입니다. 재생지를 활용해 만든 g스탠드는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을 적용해 한 장의 종이가 마치 건축물처럼 안정감 있게 책이나 노트북을 받쳐줍니다. 접착제, 코팅과 같은 화학적 가공을 거치지 않아 수명이 다하면 언제든지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제품입니다.

한 장의 종이가 만들 수
있는 힘

g스탠드는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휴대하기 편한 멀티 스탠드입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 스튜디오인 그레이프랩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기술이 조합되어 단 한 장의 재생지로 만들어졌지만 무거운 책까지 튼튼하게 지탱해 줍니다.

노마드 라이프를 도와주는
슬림 사이즈

g스탠드는 종이 한 장의 무게만큼 가볍고 다른 종이들처럼 접을 수 있습니다. 얇게 접은 g스탠드는 전용 케이스에 자연스럽게 들어가며 다시 한번 독특한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g스탠드 하나만 있으면 도서관, 커피숍, 비행기 등 어느 곳에서라도 편안한 자세로 독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는

g스탠드의 슬림 케이스는 핸드폰 거치대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책을 읽거나 컴퓨터 작업을 할 때도 핸드폰을 멀리 두지 마세요.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한 오리가미 구조의 매력

접착제나 화학적 가공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단 한 장의 재생지가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만든 것은 오르가미 구조를 활용한 그레이프랩만의 폴딩 테크닉 덕분입니다. 이 매력적인 폴딩 기술은 5kg의 무거운 노트북을 견딜 수 있게 하고, 자연스러운 통풍이 가능하게 만들어 노트북 과열도 예방할 수 있게 해줍니다.

'재활용 된' 그리고
다시 '재활용이 가능한'

그레이프랩은 제품의 모든 과정을 생각합니다. 제품을 만들고 그 제품이 수명을 다해 버려지는 모든 순간이 친환경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지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g스탠드는 정말 가벼워서 이미 무거운 제 가방에도 전혀 부담되지 않아요. 주로 카페에서 공부를 많이 하는데 오랜 시간 앉아서 책 읽을 때 정말 편리하게 쓰고 있어요”

대학생 | 미국 캘리포니아

“저는 주로 일 할 때 g스탠드를 사용해요. 계속 확인해야 하는 중요 문서들을 g스탠드 위에 올려 두고 작업한답니다. 특히 색감이 너무 예뻐서 일 하는 중간중간 보고 있으면 기분도 좋아져요”

콘텐츠 프로듀서 | 독일 프랑크푸르트

아트 에디션

함께 수익을 나눌 수 있는 포도송이의 구조

그레이프랩은 장애인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아트 에디션을 만들고 있습니다.

장애인들과 같이 소외된 계층의 사람들과 함께 일 하며 사회 구성원으로서 더욱 적극적으로 경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그들만의 창의적인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구조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비행기 – 신승호 작가
피라미드의 미로 – 김현우 작가

신승호

그레이프랩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제작 매니저인 신승호 작가는 사물의 구조적인 형태에 관심이 많아 비행기, 자동차, 탱크를 즐겨 그립니다. 그가 그린 넓은 하늘을 날아가는 비행기들은 각각 목적지와 탑승객은 달라도 하늘을 날아다니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김현우

김현우 작가는 삶에서 보고 느끼는 모든 것을 ‘픽셀로 조형화 하는 작업을 합니다. 하루 8시간 이상 드로잉에 몰두하며 파편 같은 픽셀의 회화적 확장을 통해 작가만의 드로잉 세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김현우 작가의 픽셀들은 캔버스를 넘어 노트, 낭독, 미디어, 제품 등 다양한 모습으로 재연됩니다.

그레이프랩의 지속가능한 디자인

제품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Happy Bean logo

숲을 살리는 종이 한 장의 힘.
그레이프랩의 제품들을 최대 20% 할인된 특별한 가격으로 해피빈 펀딩에서 만나보세요!